Английский

 

 

Корейский

 

From BaaS to the Fintech-bank

Fintech is currently undergoing a natural evolution stage. Previous three years were a «toothbrush» era: when you perform just one function, but better than anyone, and when you are irreplaceable and used every day. The long-awaited turning point came in 2015 when all services started merging with each other in some way. And it’s understandable — if the first advanced customers were ready to bake a cake with disparate ingredients themselves, the mass customer wants to get a comfortable ecosystem of services with seamless integration allowing the customer to easily use data from one service inside the other and enjoy the benefits from their joint use.

 

서비스형 은행(Baas)서에 핀테크(Fintech) 은행으로

핀테크는 현재 진행형이며 자연 진화 단계에 있습니다. 지난 3년은 소위 <<칫솔>> 시대로서, 가지 기능만을 수행하기에 누구보다 있고, 누구와도 대체 불가능하고 매일 매일 사용되는 시대였습니다. 2015년은 모두가 기다려온 전환점이 되는 해로서 모든 서비스가 다른 분야와 어떠한 방식으로든 통합되기 시작했습니다. 가장 진보한 고객은 전혀 다른 재료들을 가지고 케잌을 만들 준비가 되어 있다는 것은 사실이지만, 대다수의 고객은 매끄럽게 서로 이어져있기에 하나의 서비스에서 다른 서비스의 데이터를 손쉽게 이용하고 공동으로 혜택을 누릴 있는 편안한 서비스 생태계를 원합니다.

Fintech-mergers are reshaping nascent sector

Fintech companies around the world have now reached the potential of substituting almost any service from the banking value chain[1]. The legitimate question to be raised then is: if there is a startup for each service a bank provides, do we really need banks? And recently fintech-startups started to collaborate and unite…

 

핀테크 융합은 초기의 부문을 재편하고 있습니다.

세계에 있는 핀테크 회사들은 은행 예금 체인[2] 서비스 거의 대부분을 대체할 있는 가능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다음과 같은 질문을 하게 됩니다. 은행이 제공하는 각종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타트업이 있다면 우리에게 은행이 계속해서 필요할까? 실제로 최근의 핀테크 스타트업 회사들은 서비스를 조합하고 하나로 통합하기 시작했습니다...

 

US-experience

In March 2016 US-based robo-advisor Wealthfront launched a new version of its wealth management service. It integrated with tools like Venmo and Redfin to get an even more complete picture of its customers’ financial holdings.

NY-based mobile bank Moven, Payoff (which offers tools to help individuals pay down credit card debt) and CommonBond (which offers student loan refinancing tools ) partnered to deliver digital financial innovation. The partnership offers an interesting mix of services designed to appeal to customers who prefer to bank primarily through their mobile device and have credit card or student loan debt. The incentives offered show that the partners recognize the need to motivate customers to use new services.

 

미국 사례

2016 3, 미국의 로보 어드바이저(robo-advisor) Wealthfront 사는 새로운 버전의 재산 관리 서비스를 내놓았습니다. 서비스는 Venmo Redfin 같은 서비스를 도구들을 통합하여 고객이 소유한 금융 자산에 대한 완전한 그림을 그릴 있게 해줍니다.

뉴욕에 기반을 모바일 은행인 Moven, Payoff(개인 신용 카드 사용 금액 지불 도구)  CommonBond(학생 대출 재융자 서비스 제공) 디지털 금융 혁명을 시장에 가져오기 위한 파트너십 협약을 맺었습니다. 파트너십은 은행 업무 모바일 기기를 우선적으로 사용하고 신용 카드를 지녔거나 학생 대출금이 있는 고객들에게 어필할 있도록 해당 서비스들을 통합하여 제공합니다. 파트너들은 고객이 새로운 서비스를 사용하도록 동기를 부여하는 경우에 인센티브를 제공받았습니다.

 

Square has started to think beyond what it can do in the commerce space – their new App Marketplace, build with Square compliments the company’s wide array of existing offerings, like Intuit QuickBooks, Xero, IFTTT, Stitch Labs, Bigcommerce, and Weebly.

 

Square Intuit QuickBooks, Xero, IFTTT, Stitch Labs, Bigcommerce, Weebly 등다양한 서비스가 현재 현재 제공되고 있는 그들의 App Marketplace이자 상업 공간에서 무엇을 있을 까에 대한 고민을 시작하였습니다.

 

Prosper, the marketplace lender focused on refinancing and credit rehabilitation, has re-launched its BillGuard PFM-app (acquired in September 2015 for $30M) under its own brand as Prosper Daily. The move brings offering one-stop windows into a user’s total financial history. Prosper’s views the mobile app as a way to engage with potential customers even if those people can’t receive Prosper loans.

 

재금융과 개인 신용 회복에 집중하는 시장 선도 회사인 Prosper BillGuard PFM (2015 9, 3천만 달러에 인수) 다시 내놓았습니다. 이는 고객의 전반적인 재정 관리에 원스탑 창구를 제공하는 움직임이였습니다. Prosper 비록 고객이 Prosper로부터 대출을 받지 못하더라도 모바일앱이 잠재적인 고객을 끌어들이는 도구가 것이라 생각하였습니다.

 

EU-experience

German online-bank Fidor launched mPOS-acquiring with “European Square” SumUp. Fidor offers in one frontexnd-solution with unique user experience 25 different products from third-party providers, including brokerage services, precious metals trading facilities, crowdfinancing offers and even peer-to-peer loans, where customers can post on the online community that they want to borrow money, which other customers can offer to lend to them. Matthias Kröner described the approach as "a marketplace, shielded by a banking license."

 

EU 사례

독일의 온라인 은행인 Fidor "European Square" SumUp 인수와 함께 mPOS 시작하였습니다. Fidor 써드파티 사업자로부터 중개 서비스, 귀금속 매매, 시민 기금 지급 고객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직접 대출 관련 글을 게시하여 다른 고객이 돈을 대출 주는 P2P 대출 25개의 상품에 대한 각각의 사용자 경험과 프론트 엔드 솔류션을 제공합니다. Matthias Kröner 이러한 방식을 "은행업무 허가권으로 방어하는 시장"이라 설명하였습니다.

 

 

 



 

 

Рассчитать стоимость

Кроме заверений.
Заверениями не занимаемся!

Ваше Имя:

Телефон:

Email:

С языка

На язык

Ваше сообщение:

Приложить файл :

Приложить файл :

ЗАКРЫТЬ
Задайте свой вопрос здесь

 

ЗАКРЫТ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