Профессиональные переводы
под любой бюджет

Примеры переводов с английского на корейский

Оригинал

Финансы

From BaaS to the Fintech-bank

Fintech is currently undergoing a natural evolution stage. Previous three years were a «toothbrush» era: when you perform just one function, but better than anyone, and when you are irreplaceable and used every day. The long-awaited turning point came in 2015 when all services started merging with each other in some way. And it’s understandable — if the first advanced customers were ready to bake a cake with disparate ingredients themselves, the mass customer wants to get a comfortable ecosystem of services with seamless integration allowing the customer to easily use data from one service inside the other and enjoy the benefits from their joint use.

Fintech-mergers are reshaping nascent sector

Fintech companies around the world have now reached the potential of substituting almost any service from the banking value chain[1]. The legitimate question to be raised then is: if there is a startup for each service a bank provides, do we really need banks? And recently fintech-startups started to collaborate and unite…

Перевод

Финансы

서비스형 은행(Baas)서에 핀테크(Fintech) 은행으로

핀테크는 현재 진행형이며 자연 진화 단계에 있습니다. 지난 3년은 소위 <<칫솔>> 시대로서, 한 가지 기능만을 수행하기에 그 누구보다 잘 할 수 있고, 그 누구와도 대체 불가능하고 매일 매일 사용되는 시대였습니다. 2015년은 모두가 다 기다려온 전환점이 되는 해로서 모든 서비스가 다른 분야와 어떠한 방식으로든 통합되기 시작했습니다. 가장 진보한 고객은 전혀 다른 재료들을 가지고 케잌을 만들 준비가 되어 있다는 것은 사실이지만, 대다수의 고객은 매끄럽게 서로 이어져있기에 하나의 서비스에서 다른 서비스의 데이터를 손쉽게 이용하고 공동으로 혜택을 누릴 수 있는\ 편안한 서비스 생태계를 원합니다.

핀테크 융합은 초기의 부문을 재편하고 있습니다.

세계에 있는 핀테크 회사들은 은행 예금 체인[1]의 서비스 거의 대부분을 대체할 수 있는 가능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다음과 같은 질문을 하게 됩니다. 은행이 제공하는 각종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타트업이 있다면 우리에게 은행이 계속해서 필요할까? 실제로 최근의 핀테크 스타트업 회사들은 서비스를 조합하고 하나로 통합하기 시작했습니다…